cheoeumcheoreom-sunhari

올해 상반기 ‘단맛 열풍’을 일으켰던 ‘과일맛 소주’와 ‘허니 감자칩’의 인기가 시들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제품은 소주는 쓴맛, 감자칩은 짠맛이라는 문법을 파괴하면서 나란히 주목을 끌었지만, 이른바 ‘미투(me
'순하리 복숭아맛'으로 추정되는 제품의 디자인이 공개됐다. 정말 복숭아맛이 곧 출시되는 걸까? 인터넷 매체 위키트리가 14일 오전 공개한 사진을 보자. 병뚜껑이 영락없는 '복숭아색'인데다가 라벨 디자인에는 '복숭아처럼
지난 28일 오후 8시께. 서울 다동의 한 술집. 30~40대의 중견기업 직장인 11명이 보쌈을 안주삼아 소주와 맥주를 마신다. 직장인들의 흔한 회식 자리다. 분위기가 한참 무르익어갈 무렵, 평소 애주가라고 소문난 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