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beol

친권자가 자녀를 교정기관에 위탁할 수 있다는 규정도 삭제됐다.
민법 개정안을 마련할 계획
학교폭력은 계급사회가 안고 있는 모든 모순들의 축약판
적어도 체벌은 더 이상 ‘사랑의 매’가 아니라 ‘폭력’이라는 인식이 당연해졌다
교사가 학생을 각목으로 위협하고 대걸레로 때리는 일이 일어났지만 동료 교사는 방관했고, 학교는 늦장대응으로 일관했고, 검찰은 이를 처벌하지 않았다. ‘사회적으로 용인할 수 있는 체벌’이란 이름으로 10대 청소년 폭행에
초등학생 아들의 시신을 잔인하게 훼손해 냉동 보관한 아버지(34)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도 어렸을 때부터 친어머니로부터 체벌을 많이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아들의 시신을 훼손해 수년간 집 냉장고에 보관해온
호주 시드니의 한인 여성이 5살 딸이 밥을 제대로 먹지 않고 딴 짓을 한다는 이유로 자신의 가게 밖에 세워놓고 여러 차례 때린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15일 데일리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호주 법원은 지난 8일 이
대구시교육청은 5일 "시내 한 고교 교사가 과도하게 학생을 체벌했다는 제보가 들어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30대 중반의 이 남자 교사는 지난 2일 수업시간에 "미리 책을 읽어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학생 16명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