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taganeun-bam

유럽의 중세라고 하면 떠오르는 몇 가지 이미지가 있다. 엄격한 신앙, 암흑의 시대, 무지에서 비롯된 미신과 공포 같은 것들 말이다. 그렇지만 어떤 시절이건 우리들이 해야 할 일을 빼먹고 지나온 적은 한 번도 없다. 후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