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seungwon-chinbusosong

차노아의 친부인 조모 씨가 배우 차승원 씨 부부를 상대로 제기한 1억여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취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조 씨는 지난 7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서울중앙지법에 소 취하서를 제출했다
<한겨레> 토요판팀 허재현 기자가 ‘자신의 아버지와 배우 차승원씨에 관한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허 기자의 글은 개인적인 내용으로 페북 친구들에게만 공개한 것이지만,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차승원씨와 아들인 노아와
과연 배우 차승원 씨는 아들 친부의 명예를 훼손한 것일까? 7일 법조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차노아의 친부인 조모 씨가 7월 제기한 1억여 원의 손해배상 소송은 승소할 가능성이 높지 않다. 7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법조계에서는
[김범석의 사이드미러] “아이고, 그럼요. 김 기자님, 당연히 시간 내봐야죠. 그런데 죄송하지만 저희 집 근처로 와주셔도 될까요?” 지난 2007년 4월 중순. 회사 사정상 홍보 일정을 놓친 기자가 밑져야 본전이란 다급한
배우 차승원 씨가 친부 소송 논란과 관련해 직접 소회를 밝혔다. 6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차승원 씨는 5일 밤 오마이뉴스와 인터뷰를 가졌으며 이 자리에서 "이번 일이 어디까지 번질지 모르겠지만, 우리 가족은 더욱 사랑할
배우 차승원 측이 친부 소송 관련 보도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차승원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는 6일 오후 공식 보도 자료를 통해 "지난 5일 보도된 배우 차승원씨 기사와 관련한 입장을 밝힙니다"라고
배우 차승원 씨의 아들 차노아 씨를 놓고 친부 소송 논란이 불거졌다. 5일 채널A 단독보도에 따르면, 한 남성은 7월 서울중앙지법에 차승원 씨 부부를 상대로 1억여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차승원 씨의 부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