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g-jo-gyeong-je-hyeok-sin-sen-teo

문화체육관광부가 '비선 실세' 최순실 씨와 그의 측근 차은택 씨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의심받는 내년도 문화·체육사업 예산 731억원을 삭감하기로 했다. 문체부는 4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교문위)에 이같은 내용의
박근혜 정부의 핵심 정책 중 하나인 창조경제혁신센터를 '국가 공인 동물원'으로 지칭한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주무 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가 9일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미래부는 이날 '안철수 의원
'일자리 창출'을 주요 설립 목표 중 하나로 내세운 정부의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인력 대부분을 계약직으로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홍의락 의원이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김선일 대구센터장에게 '창조경제 배지'를 달아주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 ⓒ연합뉴스 서울신문 오일만 논설위원은 올해 초 칼럼에서 “무엇보다 창조경제가 길을 잃고 있다는 신호는 본질을 외면하고 정치성 짙은 이벤트로 전락하기
업데이트 : 2015년 7월2일 21:30 (다음카카오 측 설명 추가) 다음카카오가 제주도를 떠난다는 보도가 나왔다. 직원 대부분을 철수시킨다는 것. 다음카카오 측은 곧바로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지만, ‘제주 이전
박근혜 정부는 창조와 혁신을 과거 개발연대에 새마을 운동하면서 산업화를 밀어붙이던 방식대로 한다. 박근혜 정부 들어서고 나서 행정부에 '창조'라는 조직과 직위가 70여개 만들어졌다고 한다. 모든 공무원들이 새마을운동 모자 쓰고 앞장서서 들판에 나가 새마을운동 하듯 전국에 창조마을 만들고, 공단 만들 듯 창조벨리와 창조산업단지 만들고, 산업박람회 하듯 창조박람회 하고, 통일벼 개발해 전국 농촌에 뿌리 듯 창조비타민이 무언지 모르지만 그럴 듯해 보이니 그걸 전국에 살포해 대한민국을 창조경제로 단박에 변신시키겠다는 거다. 경제개발 5개년 계획하듯이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한다고 경제가 혁신될까?
‘한국판 구글 캠퍼스’인가? ‘대기업 중심 생태계의 확장판’인가? 전국에 우후죽순격으로 생겨나고 있는 창조경제혁신센터의 효과를 둘러싸고 기대와 회의적 반응이 갈리고 있다. 창조경제혁신센터는 박근혜 정부가 출범 때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