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myeoyeondae

KT 10만원, SKT 25만원, LGU+ 35만원 보상금을 제안받은 사례가 있다
앞서 참여연대도 비판하는 입장을 밝혔다.
시민사회에서도 비판이 이어졌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문재인 정부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만의 정부도, 참여연대만의 정부도, 또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만의 정부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조 수석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특수활동으로 쓰인 게 거의 없었다
'한겨레'와 인터뷰를 했다
'모피아 저격수'로 통하는 사람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