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ksi

모나리자의 시선에 대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인들은 지금 추수감사절 기념 중
정답에 대한 음모론도 나왔다
착시현상은 재미있다. 착시현상을 이용해 만든 성격시험은 더 재미있다. 아래는 BrainCandy가 공유한 퀴즈다. 당신의 시각적 감각을 토대로 성격을 추측해준다. 재미로 말이다. 다만 당신이 평가하는 자신과 다른 결과가
왼쪽으로 고개를 돌려 다시 한번 사진을 보시라. 제대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오래 보면 볼수록 더 불편해진다. 도대체 얼굴이 왜 저런 거야?! 사실 이 사진 속 개는 고개를 왼쪽으로 돌린 상태였다. 단지 고개를 심히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좌측에 선 사람은 바디페인팅 아티스트 젠이다. Yahoo에 의하면 그녀는 볼티모어에서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일한다. 중간은 모델 마리아 루치오티다. 바지 뿐 아니라 상의도 입지 않았다
좁은 복도를 뛰어다니는 건 꽤 위험한 일이다. 이에 영국의 타일 회사 '카사 세라미카'의 디자이너들이 나섰다. 보어드판다에 따르면 카사 세라미카의 전시실로 이어지는 복도는 한쪽이 깊게 파인 듯 보인다. 이는 카사 세라미카가
지난 2015년 공개된 한 장의 사진은 전 세계를 갈등 속으로 몰아넣었다. 드레스의 색상을 두고 '파란색-검은색'이냐, '흰색-금색'이냐를 두고 논쟁이 빚어졌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파검 VS 흰금 드레스만큼 기이한
착시현상을 일으키는 이 사진을 본 네티즌들이 혼란에 빠졌다. 한 여성의 다리를 못 찾아 인터넷이 난리가 난 적이 있었는데(궁금하면 여기 클릭), 이번엔 팔이다. "어깨는 대체 어디로 사라진 거야?" - donnaandersonparker
믿기 어렵겠지만, 크리스티나 수보가 페이스북에 올린 이 사진 속엔 반려견이 틀림없이 숨어있다. 수천 개의 댓글이 이 사진에 달렸는데, 대부분이 이 숨은그림찾기의 미스터리 개를 '못 찾겠다'고 야단이다. "없다고 결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