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eyongbiri

조국 전 장관은 "전직 고위공직자로서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밝혔다.
조국 일가에 대한 세번째 구속기소다
김성태 의원의 '유죄' 가능성이 높아졌다
조 장관 직계가족에 대해 구속영장 청구는 처음이다
김성태 의원의 첫 재판은 오늘(28일) 열린다.
김 의원의 공소장에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