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euntaek

굳은 얼굴이었지만 목소리는 떨리고 있었다. 8일 밤 중국에서 전격 입국한 최순실의 최측근이자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우던 차은택 씨는 검찰 수사팀에 체포된 직후 취재진의 질문에 짧게, 떨리는 목소리로 답했다. 목소리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핵심인물이자 그간 중국에서 도피 중이었던 차은택(47) 씨가 8일 밤 입국 후 검찰 수사팀에 의해 체포됐다. 차씨는 칭다오(靑島)발 인천행 동방항공(MU2043)편으로 이날 오후 9시 50분께
현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60·구속)씨 최측근이자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는 차은택(47)씨가 8일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전격 입국한다. '국정농단' 사건의 또 하나의 축인 차씨가 검찰 조사를 받게 됨에 따라 그동안
'비선 실세' 최순실 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파헤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송성각(58)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을 7일 오후 9시 40분께 체포영장에 의해 체포했다고 밝혔다. 자택에서 체포된
최순실 씨의 최측근이자 미르재단 몸통으로 의혹이 제기된 차은택 뮤직비디오 감독은 검찰 출신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든든한 방패막이로 생각한 것을 보여주는 증언이 나왔다. TV조선 11월7일 보도에 따르면 이성한
'문화계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차은택(47) 광고 감독 측 인사들의'강탈'에 저항한 옛 포스코 계열 광고사 포레카(컴투게더피알케이로 사명 변경)가 일감이 갑작스럽게 끊어져 심각한 경영난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를 위해 제작된 '아라리요(ARARI, YO) 평창' 뮤직비디오 제작사가 박근혜 대통령 '비선 실세' 최순실 씨 관련 의혹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아라리요 평창' 제작사 라우드픽스는 4일
문화체육관광부가 '비선 실세' 최순실 씨와 그의 측근 차은택 씨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의심받는 내년도 문화·체육사업 예산 731억원을 삭감하기로 했다. 문체부는 4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교문위)에 이같은 내용의
지난 4월 어느날 새벽 노량진 수산시장 구건물에 한장의 전단지가 뿌려진다. 전화번호와 실명이 적힌 전단의 내용은 '이성한'이라는 사람이 노량진 수산시장의 모든 디자인과 건설을 맡았고 상인들을 신 건축물로 유인해 입주시키고
삼성 계열 광고회사인 제일기획 출신 인사들이 '비선 실세'의혹 사건에 대거 등장한 가운데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딸 내외도 이 회사에 근무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3일 광고업계 등에 따르면 안 전 수석의 딸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