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euntaek

대법원이 원심을 파기환송했다.
최순실 측근으로 각종 문화계 이권을 챙기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48)에게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다. 차 전 단장과 공범으로 지목되는 박근혜 전 대통령(65)에게 유죄가 인정될 가능성도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기소가 예정된 17일 '비선실세' 최순실씨(61)가 피고인 신문에서 "아니다" "모른다"는 답으로 일관하며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의리와 신의"를 강조하기도 했다
최순실씨(61)의 측근이던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48)에 대해 검찰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국정농단' 사건 중 처음으로 이뤄진 검찰 구형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12일 열린
27일 구속영장이 청구된 박근혜 전 대통령은 현재 13개의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신분이다.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으로 대통령에게 주어지는 불소추특권이 박탈됐기 때문에 혐의가 인정될 경우 사법처리를 피할 수 없다. 다음은
최순실씨의 최측근으로 활동하며 '문화계 황태자'로 군림했던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법정에서 최순실씨와 처음으로 마주쳤다. 차 전 단장은 최씨를 향해 '왜 인정을 안 하냐'며 "수치스럽다"고 울먹였다. 사진은 2016년
최순실씨(61)의 핵심측근이었던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48)이 '포레카 인수' 강압 의혹과 관련해 피해자인 한상규 컴투게더 대표에게 사죄하고 싶다는 뜻을 법정에서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최순실씨(61)의 핵심 측근이던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48)이 포스코 계열사인 광고대행사 '포레카'를 빼앗으려는 과정에서 자신의 지시를 따르지 않는 실무자를 협박했다는 정황이 법정에서 제시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지난해 10월 교체된 김성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이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추천을 통해 청와대에 입성했다는 증언이 처음으로 나왔다. 최씨의 최측근인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씨는 23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씨와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내연관계였다는 주장이 나왔다. 소문으로만 떠돌던 이야기에 대한 첫 번째 주장이다.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은 23일 오후 2시 헌법재판소 청사 1층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탄핵심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