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esikjuuija

공격적 완전 채식주의다.
비건에서 락토오보로, 그리고 다시 비건으로.
맨부커상은 작품에 주어지는 상으로, 작가의 중복 수상이 가능하다.
전 세계 최대 규모의 패스트푸드 체인인 맥도날드(McDonald’s)가 채식주의자를 위한 햄버거 메뉴를 내놓았다. CNN Money의 19일(현지시각) 보도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오는 28일(현지시각) 스웨덴과 핀란드의
채식주의자나 비건(vegan : 유제품과 동물의 알을 포함한 모든 종류의 동물성 음식을 먹지 않는 것)이라면 맥도날드는 아마도 저녁 식사 장소로는 최후의 선택이 될 것이다. 그런 편견도 바뀔 때가 왔다. 적어도 핀란드
작년 5월, 소설가 한강의 '채식주의자'가 한국 작가로는 처음으로 맨부커상을 수상하자 한국 문학계는 흥분에 들썩였다. 이 소설을 영어로 옮긴 데보라 스미스는 맨부커상 수상 소식이 전해지자 원작자인 한강 못지 않은 화제의
고기를 안 먹는 내게 어떤 사람들은 "고기를 먹어야 기운 나고 영양보충이 되지"라고 건강을 염려해주거나 "식물도 고통받는데 식물은 왜 먹어?"라고 논박한다. "채식을 한다고 세상이 변하는 건 아니야"라고 진단해주기도 한다. 고기를 안 먹는 게 별나고 무모한 일이라고 설득하려는 열정이 대단하다. 내가 특이한 게 아니다. 비인간 동물이 고기가 되는 과정을 보면 누구나 (실패로 끝날지언정) 채식을 결심하지 않을까. 공장식 축산과 육류 소비의 진실을 담은 글과 영상도 많다. 한번쯤 관련 영상을 보라고 추천해주면 대부분은 장난기 어린 목소리로 대답한다. "저 그런 거 일부러 안 봐요. 고기를 못 먹게 되니까요!"
옴니버스 식 구성의 이야기란 즉, 엮어진 이야기들이라고 할 수 있다. 같은 혹은 비슷한 주제의 이야기들을 각각 다른 배경이나 인물 등을 사용하여 표현한 것이다. 각각의 이야기마다 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분명하게 존재하고
영국 문학상인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받은 소설가 한강의 '채식주의자'(The Vegetarian)가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선정한 '2016년 최고의 책 10권'에 포함됐다. NYT는 1일(현지시간) 올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