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감

죄책감은 사랑이 훑고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