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ejeu-bujan

세상의 그 어떤 이별도 단순하지 않다. 제임스 베이의 'Let It Go'에 맞춰 두 댄서가 이별의 과정을 춤으로 표현했다. 안무가 탈리아 파비아는 곡을 해석할 때 자신의 실제 이별 경험을 많이 끌어냈다고 허핑턴포스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