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byeolgeumjibeop

“차별금지법이 국회에 제출된 지 14년 됐고 국민의 80%가 지지한다”
프리어 부장관은 ‘LGBT' 인권 신장 등 평등권 보호에 앞장서온 정치인이다.
차별금지법을 위한 국회 논의는 십수 년째 제자리걸음.
그는 2016년 한 기독교 행사에 참석해 ”차별금지법, 동성애법, 인권관련법 다 반대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재웅 전 쏘카 대표는 "기본적으로 차별과 혐오는 걸러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수자들에게 제도적, 사회적 지지는 커다란 버팀목이 된다" - 홍성수 숙대 교수
주로 장애를 빗대 부정적 상황을 묘사하는 표현이 많다.
"나 역시 내 존재 자체가 엄마의 짐이 되었을까 전전긍긍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차별금지법 제정에 긍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정의당 의원 6명 전원과 민주당, 열린민주당, 기본소득당 의원 등 10명이 발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혐오와 계층 간 격차가 커지는 시대에 육아를 하며 기억해야 할 5가지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행위는 최대 징역 3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시급하게 제정되길 바란다”
'60일, 지정생존자'와 '검법남녀'
"심하면 욕하고 때리기까지 하는 직장동료들 너무 많아서 힘들다."
차별금지법 제정에 반대하는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다. 언제부턴가 그들의 반대 논거가 ‘자유’로 집약되기 시작했다.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면 동성애에 반대할 자유와 종교의 자유가 침해된다는 것이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법무부의 방안에 혹평이 쏟아지고 있다.
2018년 서울시는 14개 시립청소년수련관 부설 수영장에서 운영하던 여성전용 수영반을 폐지하기로 했다. 역차별이라는 민원에 따라 양성평등 취지를 살리겠다는 설명이다. 지방자치단체의 여성전용 정책이 역차별이라는 주장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