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eg

‘영화자서전’이란 단서가 붙은 ‘영화를 찍으며 생각한 것’ 또한 그의 경험과 기억에 관한 것이다. 단, 이 책에서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한 명의 일본인이거나, 한 명의 아들 혹은 아버지가 아니다. 그는 다큐멘터리 연출가로
부산 중구 보수동에 위치한 책방골목은 전국에서 유일한 책방골목이다. 부산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인기있는 명소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 골목의 서점들이 점점 문을 닫고 있는 추세다. 12월 5일, ‘부산일보’는 “현재 보수동
도서관 개장 후 이용객들은 책이 아닌 사진에 실망하면서 불만을 표시했다. 이에 대해 MVRDV는 “건설이 빨리 진행되면서 계획과는 다른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도서관 측은 당국의 허가에 대한 문제점을 설명했다. “아트리움을
5. 영화 '브래스드 오프'를 추천한다 마크 허먼 감독의 1996년 영화 '브래스드 오프'를 추천하겠다. 대처 정부의 탄광 폐쇄 압박에 마을이 흔들릴 때에도 브라스밴드가 굳건하게 버텨주는 게 마을을 위해서도 전통을 위해서도
"우리가 살아야 할 미래. 우리는 어떤 일들을 해야 할 지, 하지 말아야 할지를 끊임없이 자문하게 만드는 수작." 상수역 4번 출구에서 5분 거리에는 당인리 발전소가 있다. 아나운서 김소영이 바로 그 앞에 또 다른 발전소를
레이 브래드버리의 대표작 '화씨 451'은 책이 법적으로 금지된 미래의 세상에 대한 소설이다. 최근 프랑스에서는 책에 내용에 따라 열을 가해야만 읽을 수 있는 '화씨 451'의 특별판이 만들어졌다. '마이 모던 멧'에
10월 5일, 스웨덴 한림원 2017년 노벨 문학상에 영국 소설가 가즈오 이시구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가즈오 이시구로는 이미 맨부커상과 위니프레드 홀트비 기념상을 받을 정도로 유명한 작가이지만, 노벨문학상 수상 소식을
출판사 민음사가 책 '82년생 김지영'의 판매 30만부를 기념해 이벤트 상품을 준비했다. 바로 앞치마다. 곧 다가오는 추석을 염두에 둔 문구이지만, 일상에 적용해도 무방하다. 착용샷도 볼 수 있다. 민음사는 아래와 같이
미국 매사추세츠 주에 있는 애틀버로 공립 도서관은 1907년에 건립되었다. 이후 지금까지 수많은 사람이 이곳에서 책을 읽거나 빌려갔을 것이다. 그리고 이 도서관에서 대출된 상당수는 다시 돌아와 책꽂이에 꽃혔을 것이다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서관으로 꼽히는 베이징의 한 도서관이 음란물과 해적판 서적이 많다는 이유로 잠정 폐쇄됐다고 북경일보가 20일 보도했다. 문제의 도서관은 베이징 교외의 호수가에 위치한 리웬(篱苑) 도서관으로 중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