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탑(31, 본명 최승현)이 사회복무요원으로 남은 군 복무 기간을 채운다. 4일 병무청에 따르면 탑은 1월 중으로 서울 용산구청에서 사회복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용산구청 관계자는 OSEN에 "해당 내용은 전달받았으나
A씨는 2012년 4월 5일 병역을 면제받았다. 2011년 10월 11일 부산의 한 병원 정신과에서 발급받은 조현병 병사용 진단서 덕분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의 계획은 200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05년
고퇴·중졸 입영대상자도 군 복무시 사회복무요원 등의 보충역이 아닌 현역병 입대가 추진된다. 사회복무요원 잉여인력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병무청은 17일 국회 병무청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사회복무요원 잉여인력 해소를 위한
배우 유아인 소속사가 병역 면제 판정에 관한 2차 입장을 밝혔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유아인의 소속사 UAA 측은 3일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판정의 모든 과정은 비리나 기피와 같은 어떠한 부정행위 없이 국가기관에
배우 유아인은 그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병역 신체검사를 받았다. ‘골육종’으로 인해 지난 5월 1일, 병무청으로 7급 판정을 받았고, 이후 5월 22일 재검을 받았다. 이미 2015년 12월과 2016년 5월과 12월에도
양심적 병역거부를 '정당한 사유'로 인정해야 한다고 재확인한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동부지법 형사2단독 이형주 판사는 현역입영 통지서를 받고도 입영하지 않은 혐의(병역법 위반)로 기소된 조모씨(22)에 대해 무죄를
어제(24일) 이낙연 총리 후보자에게 아들 병역 면제 관련 질의를 했다가 '자기 아들 병역 면제 사유나 밝히라'는 역풍을 맞았던 자유한국당의 경대수 의원이 오늘(25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아들의 병역 면제 사유에 대해
종교적 신념에 따라 입영을 거부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해 법원이 잇따라 무죄 판결을 내렸다. 서울동부지법 형사5단독 김주옥 판사는 현역입영 통지서를 받고도 입영하지 않은 혐의(병역법 위반)로 기소된 신모씨(21
병역 의무를 면제받을 목적으로 온몸에 문신한 20대 남성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다만 형 집행은 2년간 유예했다. 병역 의무를 감면받기 위한 '중대한 범죄행위'지만 현역 복무는 면했더라도 상당 기간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을 기피했다는 논란의 대상이 된 개그맨 겸 BJ 최군(본명 최우람)이 입대할 가능성이 더 낮아졌다. 병무청이 최군을 상대로 낸 항소건에 법원이 기각 판정을 내린 것.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지난 4월 병무청은 "최군의
전주지법 형사3단독 정인재 부장판사는 12일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사회복무요원 소집을 거부한 혐의(병역법 위반)로 기소된 이모(23)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여호와의 증인' 신자인 이씨는 지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우 수석 처가와 넥슨의 ‘강남땅 뇌물성 거래 의혹’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린 데 이어 우 수석 아들의 ‘의경 보직 특혜’도 무혐의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입대를 공언하고 돌연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고 한국 국적을 포기해입국이 금지된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40)씨가 입국을 허락해달라며 낸 소송 1심에서 졌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부(김용철 부장판사)는 30일
일간스포츠 등은 가수 정준영이 학력 미달로 입대를 면제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 보도는 오늘 나온 새로운 소식이 아니다. 이미 지난 2013년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정준영은 군 면제를 받은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아프리카티비에서 2015년 콘텐츠 대상을 수상한 바 있는 거성엔터테인먼트 소속 개그맨 최군(본명 최우람)이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 중 심한 욕설을 입에 담아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8일 최군의 아프리카티비 방송화면을
징병검사에서 사회복무요원(공익근무요원) 판정을 받으려고 의도적으로 살을 찌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프로야구 연습생이 1심서 징역형을 받았다가 항소해 결국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1부(강태훈 부장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