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eongari

수컷 병아리는 태어나자마자 파쇄되거나 가스실로 보내진다.
이 병아리들은 지역 내에 있는 한 양계장에서 온 것으로 알려졌다. RSPCA는 제3자가 이 병아리들을 양계장에서 탈취해 버렸을 것으로 보는 중이다. 이 양계장의 주인은 RSPCA와 함께 조사를 도왔고, 살아있는 병아리들을
그리고 1주일 후의 상황이다. 영상에 따르면, 부화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노른자 부분에 하얀색 점이 생기기 시작한다. 이 점은 점점 커지다가 3일 후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무늬를 띈다. 뭔가 움직이는 게 보이는데, 이것이
과거 이렇게 염색된 병아리들은 전 세계 곳곳에서 팔렸다. 아래는 지난 2007년, 미국 애리조나에서 판매되던 염색된 병아리를 누군가 촬영한 영상이다. 영국 ‘미러’가 소개한 이 영상은 페이스북 미디어인 19가 공개한
이 영상은 지난 2015년 11월, 동물 보호 캠페인 단체인 ‘Animal Equality’이 공개한 것이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2월 27일, 이 영상을 소개하며 ‘육류가공산업이 우리에게 보여주지 않으려 하는 것’이라고
미나(mina)는 유기견이었던 핏불이다. 미나의 주인은 어느 날, 그에게 작은 친구를 소개했다. 솔트(Salt)란 이름의 병아리다. 솔트를 만난 미나의 첫반응은 호기심이다. 뭐, 이렇게 작은 게 다 있지? 하지만 솔트가
영상 속의 새는 ‘세라마’(Serama )로 불리는 말레이시아 토종닭의 새끼다. 영상을 소개한 ‘Rumble Viral’에 따르면, 당시 이 새는 태어난 지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았을 때였다고. 가만히 앉아 울고만 있던
명함에 '병아리 섹서(Chick Sexer)'가 적혀있다고 해서, 당신이 짐승 같은 방법으로 돈을 버는 섹스 노동자라는 건 아니다. 한국어로는 병아리 감별사, 갓 태어난 병아리의 성별을 구분하는 일을 하는 직업이다. 미국
패셔니스타 병아리를 보라. 미국 사진작가 줄리 퍼슨스는 이번 여름에 유행할 모자를 주제로 사진을 찍었다. 모델은 사랑스러운 병아리다. 작고 앙증맞은 모자의 일부는 작가가 직접 만들기도 했다. 농장에서 거주하는 줄리 퍼슨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