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yang

TV조선이 '효도 사기' 소송을 보도했다
한국에서는 부모와 함께 사는 성인 자녀의 모습이 드문 게 아니지만
아이보다 노인이 많은 사회가 온다. 누군가를 돌볼 수 있는 사람보다 누군가의 돌봄이 필요한 사람이 더 많은 사회가 온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엔 35만명의 아이들이 태어났다. 역대 최소치다. 한국의 중위연령(나이
부모 부양에 대한 책임은 정부나 부모 스스로가 져야 한다는 인식이 지난 12년 사이 크게 확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2015 한국의 성(性) 인지 통계'에 따르면 '부모 부양에 대한 견해'를
새정치민주연합이 '불효자식 방지법'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그동안 노년층에 취약했던 새정치가 이들을 공략하기 위해 내놓은 법안이다. 새정치연합 민주정책연구원과 대한노인회는 24일 국회에서 정책토론회를 열어 법안 제정에
아이오와에 사는 61살 스티브 시모프는 때로 직장까지 56km가 넘는 거리를 걸어 출근한다. 아픈 아내의 병원비를 대려면 차에 연료를 넣을 돈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지역 언론 디모인레지스터는 길고 긴 시모프의 여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