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기차는 1·2차 석유파동이 벌어졌던 1970년대부터 완성차 업계가 실질적인 기술 검토에 들어갔던 미래형 자동차였다. 자동차를 움직이게 할 정도로 모터를 돌리려면 안정적이고 출력이 큰 배터리가 필요했고 그 수명 또한
삼성그룹 14개 계열사 지분 5% 이상 보유한 주주 국민연금, 지분 5% 이상 보유 10대재벌 상장사 55개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등 10대재벌 상장 계열사 중 절반이 넘는 55개사의 지분을 5% 이상 확보해 재벌들을
삼성물산이 삼성에버랜드와 공동으로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레이크사이드CC(54홀 규모)를 인수하기로 발표했다. 삼성물산은 레이크사이드CC를 운영 중인 서울레이크사이드의 지분 100%를 35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하고 매각주관사인
실물경제 선행지표 구실 ‘구리’ 4년만에 파운드당 3달러 밑돌아 전세계 구리수요 40% 차지 중국 경제지표 악화돼 경기둔화 우려 메릴린치 “18개월내 위기 가능성” ‘닥터 코퍼’(Dr. Copper)가 중국 경기 둔화를
금융당국이 1억여건의 고객 정보가 빠져나간 국민카드와 롯데카드, 농협카드의 2차 유출 사태와 관련해 특별 검사에 나선다. 개인정보 불법 유통에 대한 24시간 감시 체제에 돌입해 카드사 고객 정보 2차 유출에 따른 금융
중국 대도시들에서 발생하고 있는 대기오염이 대단히 심각하고 특히 겨울철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고 외출하는 것이 위험할 정도로 악화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중국의 대도시 주민 평균수명이 몇 년씩이나 단축되고 감기, 천식 등 각종 질병에 쉽게 감염되어 이를 치료하는 데에 국가적으로 천문학적 액수의 비용이 소요된다고 하는 등의 언론고발을 쉽게 믿어서는 안된다. 서울에서도 1990년대까지 심각한 대기오염이 진행되었지만 그 기간 중에 시민의 평균수명이 준다거나 생활의 질이 크게 낮아졌다는 보고는 없었다.
전·월세 과세 방침에 서울 등 매수세 실종 전문가들 "4, 5월 통계상 '거래절벽'…6월까지 관망세" 정부가 전·월세 소득에 대한 과세 방침을 밝힌 이후 부동산 현장에서 느끼는 체감 경기가 점점 싸늘하게 식고 있다. 16일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은 14일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삼성, 현대차, LG, SK 등 주요 기업의 사장, 고위 임원들과 만나 고용노동 현안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는 한국경영자총협회 주관으로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린 삼성전자의 등기임원 평균 연봉이 80억원을 넘겼다. 그러나 실리콘밸리의 글로벌 IT(정보기술) 기업 경영진과 비교하면 3분의 1에도 못 미친다. 14일 업계와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보일러회사 BHI가 대졸 초임 연봉이 가장 높은 기업으로 조사돼 누리꾼의 관심을 끌었다. 지난 7일 취업포털 사람인은 '1000대 기업 대졸 초임'에 등록된 448개 회사의 연봉 정보(2013년 기준)를 분석한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