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andae-gyosu

부산대 A교수는 "유급 결정은 조씨의 성적이 나빠 행정 절차대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고현철(54) 부산대 교수가 ‘총장 직선제 폐지’에 항의하며 목숨을 끊은 것을 계기로 퇴보하는 대학 민주주의에 대한 교수들의 절망과 분노의 목소리가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대학 선진화·구조조정’ 등을 빌미로 이명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