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reuka

이민자 유입을 반대하는 노르웨이인들의 페이스북 그룹이 한 사진과 그에 달린 댓글들 때문에 국제적인 놀림거리가 됐다. 아래 사진이다. 이 페이스북 그룹의 이름은 Fedrelandet vikitigst(‘Fatherland
오스트리아 무슬림 여성들은 이제 얼굴을 가릴 수 없다. 오스트리아 연립 정부는 지난 1월 30일 법원이나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얼굴과 전신을 가리는 무슬림 전통 복장인 부르카·니캅 착용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공공장소에서
독일 총리 앙겔라 메르켈은 12월 6일에 독일에서 부르카와 니캅에 대한 부분적 금지를 지지하여 관중들의 환호를 받았다. “얼굴 전체를 가리는 베일은 우리 나라에서 용납될 수 없다.” 독일 에센에서 열린 기독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미스 USA에 도전하기 위해 히잡을 쓰고 부르키니(전신을 가린 이슬람 여성 수영복)를 입은 채 수영복 심사를 통과하고, 미네소타 지역에서 준결승까지 오른 무슬림 여성이 있다. 28일(현지시간) 미니애폴리스 지역 언론과
스위스 연방 하원은 27일(현지시간) 부르카 착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의결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극우 성향의 국민당(SVP)이 발의한 이 법안은 88대 87로 가결됐지만, 국민투표 등 여러 변수가 남아 있어 당장
올해의 논란은 아주 나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 부르키니 논란은 널리 퍼진 분노를 수면 위로 끌어냈다. 프랑스 사회의 일각은 모든 문제를 계속해서 '외국인들', 즉 무슬림들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 최고위 정치인들과 그들의
막스 앤 스펜서는 새로운 브랜드 패션을 선보였다. 부르키니라고 불리는 수영복을 매장에서 팔기 시작했는데, 이 부르키니는 나이젤라 로슨이 해변에서 휴가를 보내며 입어서 더 화제가 됐다. 몸 전체를 가리면서도 "스타일을
영국 정부가 얼굴을 가리는 무슬림 복장인 부르카 착용을 각급 학교에서 자율적으로 금지할 수 있게 하기로 했다. 니키 모건 영국 교육장관은 19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학교를 방문, 이슬람 극단주의 대처 방안의 하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