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nyeol

"자기만 살려고 하지만, 어느 한쪽이 사라지면 함께 죽게 되는 것을 모른다"
일본 최대 폭력조직인 야마구치구미(山口組)가 분열해 조직원 간 충돌로 수백 명이 구속된 것으로 파악됐다. 조직 분열 사태가 27일로 1주년을 맞은 가운데 공안 당국은 야마구치구미와 이 조직에서 이탈한 이들이 결성한 고베
새누리당은 21일 무소속 안철수 의원의 신당 창당 선언에 대해 총선을 앞둔 야당의 이합집산이 반복되는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당내 일각에서는 '안철수 신당'에 대응하기 위해서 총선 승부를 좌우하는 수도권에서 '화력'을
주류, 비주류로 갈려 갈등 중인 새정치민주연합. 한 초선의원의 호소에 동료의원이 눈시울을 적셨다. 박수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충남 공주)은 문재인 대표의 재신임이 걸린 지난 20일 당무위원회·의원총회 연석회의에서 자신의
"보수는 부패로 망하고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진보는 분열로 망해도 보수는 부패로 망하지 않는다. 분열엔 의리가 없지만 부패엔 의리가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작가 박민규가 세월호참사에 대해 쓴 글 「눈먼 자들의 국가」의 한 구절이다. 성완종 회장의 비극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부패엔 의리가 있다"는 말의 의미를 좀 더 따져볼 필요가 있다. 성회장의 인터뷰 전문을 읽다보면 그가 부패와 의리를 전혀 구별하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