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njaeng

정말이지 강력한 발언이 나왔다. 3천 명의 이스라엘 지지자들이 모인 회의에 참석 중이던 백악관 오바마 대통령 비서실장 데니스 맥도너는 "이스라엘의 거의 50년 동안 지속된 점령은 중지되어야 하고 팔레스타인인들은 독립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총선 승리를 축하하면서 이스라엘-팔레스타인 '2국가 해법'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강조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백악관이 밝혔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이란 핵 문제로 수년간 협상이 진행되어왔다. 이란과 6개 주요 국가의 협상자들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협상의 틀을 타결할 수 있는 기한은 이제 2주 정도밖에 남지 않았다. 이란과 P5+1(고정 유엔 안보리 국가 다섯+독일
2011년 3월 시리아인들이 바이샤 알-아사드의 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4년 후, 그 사건이 시발이 되어 시리아는 극심한 내전으로 피투성이가 되었다. 약 20만 명이 죽었고 인구의 반은 난민이 됐다. 2011년의 시리아와
요르단의 라니아 왕비는 자칭 IS(Islamic State)라고 부르는 조직에는 이슬람적인 면이 전혀 없다고 말한다. 그녀는 지난 3월 5일 허핑턴포스트가 개최한 '직업의 미래' 컨퍼런스에 참석 중이었다. 허핑턴포스트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북부에서 납치한 기독교도 220여명 가운데 29명을 석방했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SOHR)가 1일(현지시간) 밝혔다. SOHR은 IS의 자체 법원이 납치된 기독교도를 풀어주라는
[토요판] 커버스토리 아체 실권자, 무자키르 마납 아체당 대표 10년 전 쓰나미가 선물한 평화행진 10년 게릴라 출신 실세 무자키르 마납 인터뷰 아체는 지난해 12월26일 쓰나미 10주년을 맞았다. 인구 4%에 이르는
남수단 도착까지 불안과 공포에 정신이 반쯤은 나가 있었던 것 같다. 가족, 친구들도 모두 놀라서 너무 위험한 곳에 가는 것이 아니냐며 다시 생각해 보라고 했다. 하지만 나는 여기서 포기하고 싶지 않았다. 때로는 적성에 맞지 않았던 간호대학을 그만두지 않은 것도, 아무리 힘들어도 병원에서 경력이 쌓일 때까지 참은 것도, 항상 제자리인 것 같아도 끝까지 영어 공부에 매진했던 것도, 나에겐 언제나 구호 활동가로서 일하고 싶은 꿈이 있었기 때문이다. 가자마자 돌아오는 한이 있더라도 일단 가보자 하는 마음으로 비행기에 올랐다.
중국으로부터의 분리ㆍ독립 움직임이 끊이지 않는 티베트에서 애국심을 고취한 노래를 부른 가수들이 잇따라 징역형 등 중징계를 받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티베트의 인기 가수 칼상 야르펠
'이슬람국가'(IS) 대원과 결혼하겠다며 시리아로 떠났다가 엄마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구출된 네덜란드 10대가 테러 혐의로 구금돼 조사를 받고 있다. 네덜란드 검찰은 엄마의 '구출작전'으로 고국에 돌아온 아이차(19)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