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njaeng

기독교로 개종한 무슬림이라는 이유로 유명해진 나벨 쿠레시는 최근 사설에서 이슬람에 대한 음험한 결론을 내렸다. 쿠레시는 벨기에 테러를 일으킨 것이 극단주의자들의 잘못된 믿음이 아니라 코란 그 자체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작년 11월 파리 테러 이후 프랑수아 올랑드는 "우리는 전쟁 중이다."라고 말했다. 브뤼셀의 이미지 - 폭탄이 터진 공항, 지하철 역의 시체들, 텅 빈 거리, 죽은 듯한 도시 - 는 전쟁의 전형적 이미지다. 하지만 우리가
파리 테러 이후 테러의 위협은 계속 높은 수준이었다. 집으로 걸어오는 동안 계속 사이렌 소리가 들렸다. 뉴스에서 얼마나 많이 이야기해 주든, 당신이 스스로 얼마나 '준비가 되어 있다'고 생각하든 그건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렇게 끔찍한 일이 일어날 때, 준비라는 게 어느 정도나 가능할까? 우리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알지 못할 것 같다. 나는 절대 모를 것 같다.
테러 용의자의 정체가 밝혀졌다. 벨기에 현지 언론 RTBF와 이를 인용한 데일리메일, 허핑턴포스트US는 34명의 사망자를 낸 벨기에 연쇄 폭탄 테러의 용의자 가운데 2명이 벨기에인 형제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이브라힘
허핑턴포스트US의 Father Of Drowned Syrian Boy Wants You To Think Of Syria This Holiday Seaso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압둘라 쿠르디는 채널4 뉴스에 나와
중동의 갈등이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 때문인 것도 아니다. 팔레스타인인들과 이스라엘인들은 자신들의 분쟁을 합리화할 때 종교적 상징과 언급을 들먹이며, 양측 모두에게 신성한 의미들이 잔뜩 있는 지역이라고 말한다. 종교적 기념비들이 그들의 갈등을 상징하게 되긴 했지만, 사실 이건 모스크, 교회, 사원을 놓고 벌이는 싸움이 아니다. 무엇보다 이건 땅, 몰아내기, 정착, 점거, 해방에 대한 의지의 문제이다. 이들의 관계는 유대인과 무슬림/크리스천의 관계라기보다는 점령자와 점령 당한 자의 관계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보코하람의 습격을 피한 13세 나이지리아 난민 소년의 그림 상담을 진행한 심리학자 모라비토에 따르면 아이들은 총과 헬리콥터
'나를 IS 지지자로 오인하지 말라!'는 몸부림이다. 터키는 요즘 싱숭생숭하다. 지난 7월 10일에는 무장 괴한 3명이 이스탄불 주재 미국 영사관을 습격해 터키 경찰관 3명과 괴한 3명 등 6명이 목숨을 잃는 사건도
터키의 현재 상황은 세상의 종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부가 모르는 척하는 동안 터키를 시리아로 가는 '지하드 고속도로'로 바꿔놓은 극단적 이슬람주의자들은 이제 터키 내부에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 지난 주 국경
수니파 대 시아파의 종파간 긴장과 폭력이 극심하고, 수니파 테러 집단 ISIS가 그걸 이용해먹고 있다. 우리는 양측, 특히 이란과 사우디 아라비아가 종파주의를 부추기는 걸 막지 못하면 ISIS를 무찌를 수 없다. 폭력적인
배우 조지 클루니는 대량 학살과 인권 유린을 막는 것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비영리단체 Enough 프로젝트와 손을 잡았다. 아프리카에서 많은 사상자를 내는 분쟁 지역으로 가는 전쟁 자금의 흐름을 추적하고 끊는다는 새로운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탈레반 반군이 의사당을 자살 폭탄 테러로 공격하는 순간이 카메라에 잡혔다. 연합뉴스 6월 23일 보도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내무부는 "이날(6월 22일) 반군 1명이 차량 폭탄을 이용해 의사당
H/T Petapixel 허핑턴포스트US의 'These Portraits Of Kurdistan's Guerrilla Fighters Show The Faces Of The Brutal Conflict'를 번역, 편집한
용납할 수 없는 침묵 그렇다면 여기서 수치의 자리는 어디인가? 일단, 그녀의 침묵은 용납할 수 없다. 승려 아신 위라투(일명 ‘버마 빈 라덴’) 같은 사람들의 부추김으로 벌어지는 로힝야에 대한 불교 극단주의자들의 폭력은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정부군과 분리주의 반군 간에 지난 2월 휴전협정 체결 이후 최대 규모 교전이 벌어진 데 대해 서방 및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사이에 비난 공방이 벌어졌다. 미국과 유럽연합(EU), 우크라이나가 일제히
지금까지 IS 병사는 모두 1만여 명이 죽은 것으로 나타났다. 허핑턴포스트US가 인용한 로이터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3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IS 격퇴 국제회의에 참석한 미 국무부 부장관 블린켄은 프랑스 라디오와의
"수용소에 같이 갇혀 있던 로힝야족 여성들이 경비원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고 임신까지 했다." 미얀마의 종교적 박해를 피해 탈출한 이슬람교도 난민 로힝야족이 밀입국자 인신매매 캠프에서 성 노예 취급을 받거나 구타 등
오는 24일 100주기를 맞는 아르메니아인 학살 사건을 놓고 벌어진 터키와 아르메니아 간 충돌이 이슬람교와 기독교 간 갈등으로 확산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1차 세계대전 때인 1915년 4월 24일부터 시작된 오스만제국의
정말로 매일 매 순간, 더 이상은 버틸 수가 없다고 느꼈지만 내게는 다른 선택이 없다. 이곳 사람들에게는 우리가 필요하다. 가장 간단한 처치부터 아주 복잡한 치료까지, 온갖 종류의 의료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 안 그래도 처참한 사람들의 상황이 더 나빠지게 내버려둘 수는 없다. 나는 이 전쟁이 끝나면 의사 일을 그만두겠다는 마음이 거의 확고하다. 누구라도 내가 겪어온 일을 겪는다면 이런 마음이 들 것이다. 이 전쟁이 끝나기를 간절히 고대한다. 언젠가는, 멈춰야 한다. 그런 다음에 무엇을 할지 선택할 수 있을 것이다. 그때가 되어서야 우리는 진정으로 다시 살게 될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 등 걸프국가가 예멘의 시아파 후티 반군을 상대로 한 군사작전에 돌입했다. 사우디를 비롯한 걸프지역 수니파 왕정들이 후티를 저지하기 위한 군사 개입에 나섬에 따라 예멘 사태가 중동 전체의 싸움으로 확산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