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nggoe

4층에 거주하던 여성 한 명이 다쳤다.
중국의 도시 정저우는 미래를 건설하기 위해 과거를 폭파했다. 로이터통신은 도시 계획자들이 수십 채의 고층 아파트 건물을 몇 초 만에 붕괴하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2.5톤 어치의 다이너마이트를 폭발시킨 그 결과는 무슨
중국이 북한 김정은 정권의 붕괴나 전란 등 급변사태를 가정해 준비를 본격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신문이 4일 전했다. 요미우리는 이날 선양(瀋陽) 발 기사에서 북·중 국경 지역에서 정보를 수집하는 복수의 소식통을
공사 중이던 다리의 상판 구조물이 기울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8일 오전 11시께 칠산대교 공사 현장에서 붕괴사고가 났다는 신고가 119 상황실에 접수됐다. 아래는 공개된 현장 사진이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건설
폭우로 무너진 케냐 나이로비의 6층 건물 잔해에서 생후 약 6개월 된 여자 아기가 건물 붕괴 80시간 뒤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케냐 적십자는 3일(현지시간) "희소식이 있다"며 "오늘 새벽 4시께 여자 아기가 건물 더미에서
"북한은 붕괴된다"도 비현실적이고 "북한을 붕괴시킨다"도 비현실적인 한 서울과 워싱턴의 콜랩시스트(Collapsist·붕괴론자)들의 북한붕괴론은 희망사항에 근거를 둔 환상일 뿐이다. 김정은 제거가 자동적으로 북한 체제의 붕괴를 의미하지도 않는다. 그리고 북한 체제의 붕괴가 자동적으로 한국에 의한 흡수통일로 이어지지도 않는다. 유엔 개입이라는 절차가 남아 있다.
현철호 수서119안전센터 진압대장 서울 강남소방서 소속으로 일찍 사고현장에 도착한 소방관 중 한 명이었던 현철호 수서119안전센터 진압대장은 "엄청난 먼지 때문에 사물을 분간할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참사 현장은
문제의 해결은 정확히 그 반대방향이어야 한다. 비정규직이 되어도 살 만할 때만 정규직의 삶이 안정될 수 있으며, 실업자가 된다 한들 버텨낼 만해야 비정규직의 삶도 개선될 수 있다. 누구든 정규직이 될 수 있다는 말과 누구든 실업자가 될 수 있다는 말 가운데 어느 쪽이 더 현실적인 진술인지 생각해보면 알 수 있는 일이다. 복지에도 '낙수효과'란 없으며 우리의 삶이 서로 연결되어 있다는 건 이런 의미로 해석되어야 한다. 바로 지금 어느 누구의 삶도 위태롭지 않으므로 나 또한 어떤 일이 일어나도 견딜 만하리라 확신하는 것, 그것이야말로 불안을 해소하는 궁극의 방법이며 삶의 연대가 시작되는 출발점이다.
공연 무대와 가까운 환풍구에 사람들이 "경쟁적"으로 몰리는 것을 예상하지 못했다는 것은 과실이 분명하다. 과거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공연 행사장 인근의 환풍구를 사각 지대로 만들어버린 일이 있다. 즉, 대형 행사 현수막을 걸어버려서 환풍구 위에 올라가봤자 볼 수 없는 곳으로 만든 것이다. 그러한 노하우를 볼 때, 이번 판교 참사의 주최 측이 신중하게 검토하지 않았다는 것은 분명하다.
지난 5월 10일 발생한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 건물붕괴 사고는 건물 하중을 지탱하는 주기둥을 나머지 부분보다 먼저 철거해 벌어진 인재로 드러났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9일 이 같은 조사결과를 밝히고 업무상과실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