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nbaegyujeong

이런 독점의 폐해 때문에, 개리 씨처럼 콤카에 전화를 해서 '어떻게 몇 달째 저작권이 같은 액수로 들어올 수 있느냐'는 항의를 해야 하는 상황이 참 많이 일어났다. 그동안 복수단체에 저작권 위탁사업 허가를 내주지 않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