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ui-gori

현재까지 3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인도네시아 자바섬에서 규모 6.5 지진이 발생해 최소 1명이 사망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지진은 전날 0시 직전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남쪽으로 300㎞ 떨어진 해안에서 발생했다. 진원
이번 지진은 7일 밤 11시49분 치아파스주 해안지역 토날라에서 약 100㎞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은 이번 지진은 100년 만에 최대 규모라며 멕시코 인구 1억2000만명 중 5000만명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에콰도르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660명에 이르렀다. 30일 에콰도르 재난 당국은 북부 해안 지역을 뒤흔든 규모 7.8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를 이같이 집계했다. 부상자는 4천605명이라고
남태평양 섬나라 바누아투의 해안에서 규모 7.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28일(현지시간) 수정 발표했다. 미국 쓰나미경고센터는 이번 지진에 따라 쓰나미(지진해일) 경보를 발령했다고 AFP 통신이
에콰도르에서 발생한 규모 7.8의 강진에 따른 사망자가 480명으로 늘었고 실종자 수도 1천7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해 시 생존율이 크게 떨어지는 시점인 72시간 '골든타임'이 지났음에도 실종자 구조작업이
환태평양 조산대인 이른바 '불의 고리' 선상에 있는 바누아투 이산겔로부터 서북서쪽으로 25㎞ 떨어진 지점에서 그리니치 표준시 기준 18일 오후 1시 6분(한국시간 오후 10시 6분)께 규모 5.9의 지진이 났다고 미국
미국 지질연구소 통계 2. 그렇다면 왜 그런 분석이 나올까? A. (이윤수) 현대사회 들어서 지진 빈도수가 좀더 많은 것처럼 보이는 까닭은 있습니다. 우선 지진을 감지할 수 있는 지진계가 과거에 비해 많이 깔려, 더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에서도 리히터 5.8 지진이 발생했다. 조선일보 17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지질조사국(USGS)는 "17일 오전 7시31분(한국시각 오후 4시31분) 통가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강진은 에콰도르에서 1979년 이후 가장 강력한 것이다. 에콰도르는 피해가 큰 과야스, 마나비, 산토도밍고, 로스리오스, 에스메랄다스, 갈라파고스 등 6개주에 대해 긴급재난 사태를 선포했다. 또한 미국 하와이의
[업데이트] 오후 1시 45분 일본 구마모토(熊本)현 연쇄 강진에 이어 일본과 함께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속한 남미 에콰도르에서도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41명이 사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
가장 최근인 지난해 4월의 규모 8.2 강진 때는 강도 높은 여진이 27차례나 잇따른 가운데 최소 6명이 사망하고 여러 명이 중상을 입었다. 또 주민들이 집단 대피하고 산사태와 도로 폐쇄, 정전, 통신 두절 등 피해가
16일 오후 7시54분께(현지시간) 칠레 수도 산티아고 인근에서 규모 8.3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칠레 해안 전역과 인접국 페루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고, 미국 하와이에도 쓰나미 주의보가 내려졌다. 또 산티아고
"쓰나미 우려없고 도시와 멀어 주목할 피해 없을 듯" 미국 알래스카 남서부 해안에서 28일(현지시간) 규모 7.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진앙은 알래스카 우가시크에서 남동쪽으로 104
칠레 남부의 칼부코 화산이 지난 4월 22일 50여 년만에 아무런 전조도 없이 분화했다. 연기 기둥은 수 Km까지 치솟았고, 4천여 명의 주민들이 긴급히 대피했다. 주민들은 "이웃 사람들이 집 바깥에 나와 있고 젊은이들이
칠레 남부의 칼부코 화산이 현지시각으로 4월 22일 50여 년만에 분화했다. 분화로 연기기둥이 수km 높이의 하늘로 치솟았고, 칠레 국립재난관리청은 전색경보를 발령해 주민 1,500여 명을 소개시켰다. 연합뉴스 4월
칠레 항구 도시 발파라이소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11명이 숨지고 가옥 1000채가 불에 탔다. 화재가 발생한 것은 현지 시간으로 토요일인 지난 12일(현지 시간). 불길은 발파라이소를 둘러싼 빈민가 숲 지대에서 시작됐으나
지난해 일본 해저 화산의 폭발로 생긴 섬이 계속 자라고 있다. 미국 CNN 방송은 7일(현지시간) 지난해 일본 해저에서 발생한 화산 폭발로 생긴 섬이 팽창해 옆의 다른 섬을 삼켰다고 보도했다. CNN은 NASA 지구관측소
남미 대륙이 잇따른 자연 재해로 비상이다. 최근 칠레에서 규모 7 이상의 강진이 두 차례나 발생한 데 이어 5일(현지 시간)에는 에콰도르에서 화산이 폭발할 조짐이 보이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콰도르 수도 키토에서
칠레에서 또다시 강진이 발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은 3일 새벽 2시 43분(현지시각) 칠레 북부 해안 도시 리키케에서 22km 떨어진 지역에서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 발생한 대형 지진으로 큰 피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