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ryun

남편의 내연녀에게 불륜관계 청산을 요구한 40대 여성이 시신으로 발견됐다. 3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월 22일 오후 4시께 송파구의 한 아파트에서 은행원 이모(43·여)씨가 자택 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대체 우리는 왜 바람을 피울까? 우리가 궁금해하는 만큼 이에 대한 연구는 넘치고 넘친다. 연구 결과를 보면 대부분 심정적으로 이해가 가지만 가끔은 이런 것까지 연구할 가치가 있나 싶을 때도 있다. (바람 피우는 남자일수록
간통죄가 폐지돼 기혼자와 간통한 상간자도 형사 처벌을 받지 않게 됐다. 하지만, 상대 배우자로부터 민사 소송을 당하게 되면 위자료를 물어줘야 한다. 대법원은 2010년 9월 "제3자가 부부의 일방 당사자와 간통행위를
36년 경력의 경찰 ㅅ씨는 간통 수사만 14년을 했다. 최근에는 덜하지만 1990년대만 해도 간통 신고를 받고 ‘현장 급습’에 나서곤 했다. “간통죄로 기소하기 위해서는 성관계 순간에 덮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때로는
26일 헌법재판소가 간통죄를 없애버리면서 결혼제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가정을 지킬 수단이 사라지고 사회·경제적 약자인 여성이 더욱 불리해졌다는 불안감이 있는 반면, 간통죄의 ‘실효성’이 꾸준히 감소했기 때문에
뭔가 확실하진 않지만, 요즘따라 이상한 느낌이 드는가? 만약 연인이나 배우자와 관련된 불안함이라면 이 영상에 나오는 사례와 비교해 보자.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바람필 가능성이 높아지는 요인에 대한 연구결과를 보도했다
바람을 핀 애인이나 배우자에게 복수를 하는 덴 여러 가지 방법이 있지만, 요새는 '공개적으로 창피'를 주는 게 대세인 듯하다. 엘리트 데일리의 유머 기자인 코너 툴(Connor Toole)은 마이애미의 한 남편이 트레이너와
최근 남편의 새 여자친구를 만날 기회가 있었다. 그렇다. 나는 방금 '남편의 새 여자친구'라고 말했다. 남편이 3개월 전 겨우 아르바이트밖에 하는 게 없는 나와 아이들을 버린 직후 동거하기 시작한 여자다. 나는 아이들만
방송인 에네스 카야을 둘러싼 사생활 논란이 4일째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뒤늦은 대처와 속시원하지 못한 애매모호한 해명 탓이다. 에네스는 5일 오후 법무법인 정건(변호사 허정현)을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남편에게 맞는 여자, 아내에게 구박받는 남자는 그렇게 삶의 밑바닥에서 서로를 끌어안는다. 국민 드라마로 등극했던 경쟁작 '허준'의 시청률이 60%에 육박할 때 턱없이 낮은 시청률로 고전했지만 이들의 사랑은 불륜이라는
PRESENTED BY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