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byeotdeowi

불볕더위가 사람들의 목숨을 위협하고 있다. 기록적인 폭염에 사람들이 쓰러지면서 전국에서 사망자가 잇따르고 있다. 특히 노인들에게 이번 더위는 폭염을 넘어 재앙에 가깝다. 지난 28일 오후 2시2분께 경북 칠곡군 왜관읍
오늘은 '처서'다. 흔히 말하는 처서는 입추(立秋)와 백로(白露) 사이의 절기로 태양이 황경 150도에 달한 시점으로 양력으로는 8월 23일 무렵, 음력 7월 15일 무렵이다. '처서'는 '여름이 지나면 더위도 가시고
남부와 내륙을 중심으로 폭염특보가 며칠째 발령되면서 뙤약볕 아래 농사일을 하던 노인들이 숨지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1일 하루에만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3명이 나왔다. 이날 오후 7시 10분께 전북 무주군 안성면
유럽에 폭염이 몰아쳤다. 일주일 가까이 40도를 웃도는 기운이 계속되며 길거리에 사람들이 없어지고 있다. 2003년 7만여 명이 사망한 이래 최고온의 여름이라고 한다. 특히 더위와 친하지 않은 영국인들은 자국에서는 물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