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beopchwalyeong

남성 교사가 근무한 전임 학교에서도 카메라가 발견됐다.
디지털 포렌식 작업으로 관련 증거를 확보했다.
앞서 '정준영 불법촬영 사건' 피해자의 국민청원 동참을 호소했다.
여성 몰래 찍은 사진과 영상으로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가해자 김씨는 “서로 그냥 장난한 거다"라고 주장했다.
재판을 다시 하라며 사건을 2심으로 돌려보냈다.
“친구랑 같이 휴대전화를 뺏어서 봤다"
비자·마스터까지 결제를 막으니 부랴부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