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beop-chwalyeong

경찰이 9월 한 달간 서울 시내 공공장소에 대한 '불법 촬영 카메라' 단속을 벌인 결과 1건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달 1일부터 28일까지 전문 탐지 장비를 이용해 서울 시내 공공장소 1474곳에서
경남 한 회사에 이사로 재직 중인 37세 남성이 화장실 '변기'에 '스마트폰'을 설치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남자가 '스마트폰'을 설치한 목적은 '불법촬영'. 29일 경남도민일보에 따르면, 창원중부경찰서는 여성의 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