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beop-chwalyeong

대법원이 올해 7월 지하철에서 여자 치마 속을 불법촬영하다 시민들에게 제압당한 서울동부지법 홍모 판사에 대한 징계를 확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5일 대법원이 홍 판사에 대해 "법관으로서 품위를 손상하고 법원의 위신을
청소년들 사이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성폭력 행위가 최근 몇 년간 급증해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10일 '아하!서울시립청소년성문화센터'는 2014년부터 3년간 성폭력 가해 경험이 있는 청소년을 상대로 한 상담 747건을
국가대표 수영선수였던 24세 남성 A씨의 '탈의실 불법촬영' 의혹이 처음 불거진 시점은 지난해 8월 26일이다. 당시 JTBC는 4년 전 런던올림픽에 출전했던 A씨가 수영장 탈의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여자 선수들의 알몸을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서울 동부지법 판사 홍모씨가 지하철에서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현장 체포된 시점은 올해 7월 18일이다. 홍 판사는 자유한국당 모 중진 의원의 아들이자, 동생도 현역 부장판사다
중국 배우 장쯔이가 송중기와 송혜교 부부의 결혼식을 불법 촬영한 업체와 연관이 있다는 루머에 입장을 밝혔다. 장쯔이는 3일 스포츠서울과의 인터뷰에서 "저와 제 남편은 '이 일에 대해 전혀 관련이 없다'는 것을 직접 말씀드리고
"몰카(불법 촬영 영상물)를 보는 당신도 공범입니다." "몰카에 찍힌 피해자를 자살로 모는 것은 지금 영상을 보고 있는 당신일 수 있습니다." 부산경찰청이 위와 같은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아주 탁월한 실험 하나를 진행했다
* 위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현직 판사가 지하철에서 '불법촬영'을 하다가 현장 체포된 사건이 벌어진 지 벌써 3개월이다. 자유한국당 모 중진 의원의 아들이기도 한 A씨는 7월 18일 오후 서울 지하철 4호선 열차
“몰래카메라 어디에 있는지 잘 모르시겠죠?”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장.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모두가 볼 수 있는 국감장 전체 모니터에 동영상을 띄웠다. 답변석에
최근 5년간 '불법 촬영' 범죄의 실태를 보여주는 구체적인 자료가 공개됐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회 행안위 소속 박성중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불법 촬영' 범죄의 실태는 아래와 같다. 1. '불법 촬영
경찰이 9월 한 달간 서울 시내 공공장소에 대한 '불법 촬영 카메라' 단속을 벌인 결과 1건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달 1일부터 28일까지 전문 탐지 장비를 이용해 서울 시내 공공장소 1474곳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