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beop-chwalyeong

가해자 김씨는 “서로 그냥 장난한 거다"라고 주장했다.
재판을 다시 하라며 사건을 2심으로 돌려보냈다.
“친구랑 같이 휴대전화를 뺏어서 봤다"
비자·마스터까지 결제를 막으니 부랴부랴.
"성관계는 동의했지만 동영상 촬영만 항의했다는 피고인 주장에 더 부합한다" - 제주지법 형사2부
사건 핵심 증거물인 휴대전화도 버렸다고 주장했다.
'체육계 미투 1호' 김은희도 최정윤 사연에 안타까움과 공감을 표현했다.
역이 붐비는 출근시간대에 벌어진 일이다.
신분 노출이 우려된다면 '비실명 대리신고'도 가능하다
음주운전 혐의로도 재판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