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khan-seobujeonseon-pogyeok

미국의 한반도전문가 대부분은 24일(현지시간) 극적 합의를 도출해낸 남북 고위급 접촉 결과를 놓고 한국 정부의 손을 확실히 들어줬다. 다만 북한이 앞으로도 남측과의 대화국면에 계속 응하고 합의된 내용을 충실히 이행할지는
북한이 22일 남북한 포격전과 관련해 한층 강경한 입장을 내놓았다. 비무장지대(DMZ) 지뢰 도발에 이어 포격 도발 역시 남한 정부의 "계산된 자작극"이라고 주장하면서 긴장 조성의 책임을 남측으로 몰아갔다. 북한 외무성은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는 북한당국이 21일 전방지역에 준전시상태를 선포한 것과 관련, "(남한이 48시간의) 최후통첩에 응하지 않으면 초강경 대응이 불가피하다"고 경고했다. 21일 베이징 소식통과 이타르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는 지난 20일 북한에 대화를 제의하는 전화통지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고위 소식통은 21일 "유엔사 군정위 측에서 어제 북한에 전화통지문을 보낸 것으로 안다"면서 "북한에 장성급
21일 오후 3시께 동부전선에 배치된 구형 대포병레이더(AN/TPQ)에 이상궤적이 포착돼 한때 최전방 지역에 긴장감에 감돌았지만, 기계적 오류로 인한 허상으로 판명됐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날 "오늘 오후 강원도
1972년 7·4 남북공동성명 발표를 앞둔 5월31일 박성철 북한 부수상이 극비리에 방한해 박정희 前대통령을 예방한 사진이다. 박 대통령 왼편이 박 부수상, 오른편이 이후락 중앙정보부장. 72년 7월 4일 오전 10시
남북이 20일 서부전선에서 경고성 포격전을 벌였다. DMZ에서 지뢰가 터져 남한군 2명이 다치면서 시작된 충돌은 군사적 긴장을 계속 높이고 있다. 시간대별로 살펴보자. 4일 DMZ 지뢰폭발 사건 발생. 수색대원 2명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북한의 어떤 추가도발에도 철저하고 단호하게 대응하라"고 우리 군에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서부전선 포격도발과 관련, 이날 오후 경기도 용인의 제3 야전군 사령부를 방문해 우리 군의 군사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 20일 밤 평양 노동당 청사에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또 이번에 재개된 대북 확성기 방송은 특히 민감한
지난 10일 한국은 중·서부 전선을 포함한 2개소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했다. 2004년 남북 정상급 군사회담 합의에 따라 확성기 방송을 중단한 지 11년 만이다. 북한도 수일 정도 지나 확성기 방송을 시작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