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khan-roket

정부는 14일 "개성공단에서 북한 근로자들에 대한 임금과 기타 비용은 미 달러 현금으로 지급되고 있으며, 이는 북한 근로자가 아닌 북한 당국에 전달되고, 궁극적으로 여타 외화와 같은 흐름을 거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12일 개성공단을 통해 유입된 자금이 북한 핵과 장거리 미사일 개발에 사용됐다는 의혹에 대해 "여러 관련 자료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성공단 임금
정부의 개성공단 조업 전면 중단 선언으로, 공단 입주기업들은 '도산 위기에 몰릴 수 있다'며 크게 우려하고 있다. SBS에 따르면, 10일 오후 홍용표 통일부 장관으로부터 '전면 중단' 사실을 통보받은 유창근 개성공단기업협회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쏘아 올린 가운데 북한의 발사체가 우주 궤도에 진입했다는 사실을 미국 전략사령부가 확인했다. 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미 전략사령부는 전날 새롭게 위성 궤도에 진입한 비행체 2개 가운데 하나가 북한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하루 만인 8일 북한 경비정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해 한국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북쪽으로 돌아갔다. 한국 군은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에 이어 국지적 도발에도 나설 수 있다고 보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7일(현지시각) 오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15개 이사국이 참가한 가운데 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와 관련한 긴급회의를 열고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를 신속하게 채택하기로 했다. 안보리는 이날
북한이 15일 핵 실험 가능성을 시사했다. 전날 장거리 로켓 발사를 시사한 데 이어 나온 것이어서 배경이 주목된다. 북한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한 원자력연구원장이 기자와의 질의응답에서 “우리는 미국과
북한이 다음 달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일을 즈음해 장거리 로켓 시험 발사를 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 국가우주개발국 국장은 14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대한 대답에서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아 "선군조선의 위성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