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khan-pogyeok

북한이 남측의 확성기 방송 중단 조건으로 준전시상태를 해제키로 남한과 합의한 뒤 관련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25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가진 고위급 접촉에서 이날 낮 12시부터 남측의 확성기 방송
지난 22일 시작된 남북 고위급 접촉이 43시간이라는 유례없는 마라톤협상의 기록을 남기며 마무리됐다. 청와대는 연 사흘 밤샘 비상대기를 이어갔지만, 막판 극적 협상을 끌어냄에 따라 환호하는 분위기였다. 남북 협상이 장기화하는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이재명 성남시장이 22일 트위터에 한 기사를 리트윗했다. 해당 기사는 미디어 오늘의 기사로 '연천 주민들이 북의 포격을 인지하지 못했다'는 내용이다. (이재명의원 트위터) 기사에는 '주민들 "아군
북한이 비무장지대(DMZ)에서 목함지뢰에 이어 포격 도발까지 감행함으로써 최전방부대에 최고 수준의 경계 태세가 내려진 가운데 중서부전선 육군 병사들이 전역을 스스로 미루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24일 군에 따르면 일반전초
22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만난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은 미소를 지으며 남북 고위급 접촉을 시작했지만 이틀째 마라톤 협상을 이어갈 정도로 진통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가
[업데이트: 22일 오후 5시 55분] 북한도 22일 남북 고위 당국자 판문점 접촉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오후 6시에 모든 것이 결정된다. 청와대는 남북이 22일 오후 6시 판문점에서 고위급 접촉을 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남북은 현재 진행중인 남북관계 상황과
북한의 확성기 철거 요구 시한이 다가오면서, 한미 전투기 8대가 한반도 상공에서 '대북 무력시위' 비행을 진행했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의 한 관계자는 "한미가 연합공군 편대 무력시위 비행을 실시했다
북한의 추가 도발이 우려되는 22일 군 확성기가 있는 경기도 연천·파주·김포지역과 인천시 강화군 일부 주민들에게 대피명령이 내려졌다. 대피 명령은 군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북한이 대북 확성기 철거를 요구한 시한 전인
남북이 다른 표준시를 채택하고 있어 북한이 확성기 방송 중단 시한으로 제시한 ‘22일 오후 5시’가 정확히 언제냐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이 지난 15일 광복절 70돌을 기해 표준시를 30분 늦추는 바람에 혼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