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khan-pogyeok-dobal

북한이 8일 오전 지대함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은 오늘 아침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지대함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지난 22일 시작된 남북 고위급 접촉이 43시간이라는 유례없는 마라톤협상의 기록을 남기며 마무리됐다. 청와대는 연 사흘 밤샘 비상대기를 이어갔지만, 막판 극적 협상을 끌어냄에 따라 환호하는 분위기였다. 남북 협상이 장기화하는
북한이 비무장지대(DMZ)에서 목함지뢰에 이어 포격 도발까지 감행함으로써 최전방부대에 최고 수준의 경계 태세가 내려진 가운데 중서부전선 육군 병사들이 전역을 스스로 미루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24일 군에 따르면 일반전초
미국과 중국의 전문가들은 21일 한반도에서의 국지적 추가 충돌 가능성을 우려하며 양쪽이 긴장을 누그러뜨려는 조처를 해야 한다고 했다. 브루스 클링너 미국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지금처럼 긴장이 고조돼 있는 상황에서
북한이 대북 확성기 방송의 중단과 시설 철수 시한으로 정한 시점이 다가오면서 남북간 충돌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북한이 20일 전통문을 보내 ‘이날 5시부터 48시간 안으로’라고 스스로 시점을 못박은 만큼, 북한이
우리 함정 150m 인근에 떨어져…軍, 北경비정 인근에 5발 대응사격 전투기 긴급 발진·함정 대기…조업 어선·주민 긴급대피 북한군이 22일 오후 연평도 근해에서 초계 임무를 수행 중이던 우리 해군 유도탄고속함 인근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