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khan-ingwon

"그 문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아마 아주 상세히 논의하게 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24년 만에 국회 연설을 진행했다. 많은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실험'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 언급할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식물인간’ 상태로 미국으로 돌아온 오토 웜비어가 북한에 체류할 당시 룸메이트였던 대니 그래튼이 워싱턴포스트(WP)에 입을 열었다. ***상단 영상에서 웜비어가 북한 호텔의 정치선전물을 떼어 내는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이탈리아와 지중해 섬나라 몰타를 방문해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한 북한의 셈법을 바꾸기 위한 대북공조 방안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31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조셉 무스카트 몰타 총리는 지난 29일
중국 외교부는 7일 미국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을 인권 유린 혐의로 처음 제재 대상으로 삼은 것과 관련해 인권문제에서 한 나라가 다른 나라에 대해 공개적으로 압력을 행사하고 적대시하는 것에 대해서는
북한이 세계 여성의 날(3월8일)을 맞아 남한 내 여성인권 문제를 비판하고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하는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북한의 남조선인권대책협회가 6일 "남조선을 세계 최악의 여성 천시와 학대의 난무장으로
유엔총회가 북한 인권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도록 권고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2년 연속 채택했다. 유엔총회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본회의를 열고 북한 인권 유린의 책임 규명을 강조하고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이 지난해에 이어 다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공식 회의에서 논의됐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 유엔 총회가 북한 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이후에도 개선되는 신호가 없다면서
10월 28일, UN은 국외에서 강제노동을 하는 북한 노동자의 실태를 발표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기자회견에 나선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은 “이들이 한 달 평균 120∼150달러의 임금을
지난해 북한의 인권 유린 실태 조사를 주도한 마이클 커비 당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위원장은 탈북자 신동혁씨의 자서전 번복 논란에도 "북한에서의 인권유린은 명백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커비 전 위원장은 신씨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