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khan-eokryu

김일성종합대학 재학 중이며, 트위터를 통해 북한의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북한이 '국가전복 음모행위'를 이유로 2015년 12월 '종신노역형'을 선고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 그는 지난 9일 '병보석'으로 풀려나, 12일 캐나다로 돌아갔다. 임 목사는 13일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있는
북한이 '국가전복 음모행위'를 이유로 2015년 12월 '종신노역형'을 선고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병보석'으로 풀려난 것으로 보인다. 뉴스1에 따르면, 오늘(9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북한이 간첩 혐의를 받는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62) 씨에게 10년 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 AFP통신은 북한 체제 전복을 위해 간첩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던 김 씨가 29일 북한에서 형을 선고받았다고 중국 신화통신을
북한이 10개월째 억류하고 있는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60) 목사에게 종신노역형을 선고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16일 최고재판소에서 특대형 국가전복음모행위를 감행한 재 캐나다 목사
북한이 불법입국 혐의로 체포해 억류한 미국 한인 대학생 주원문(21) 씨가 남북관계에 좋은 영향을 끼치고 싶어 자진 입북했다고 밝혔다. 5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뉴욕대 학생인 주 씨는 4일 이 방송과
'불법 입국' 혐의로 북한에 억류된 주원문(21)씨는 미국 뉴저지 주 테너플라이고등학교 재학 중 수학과 육상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것으로 2일(현지시간) 알려졌다. 테너플라이고는 미국에서도 학업성적이 상위권에 올라 있는
북한이 지난해 12월 미국인 메릴 뉴먼(85)씨를 석방한 후 숙박비와 식사비 명목으로 3천여 달러를 청구한 것으로 10일 전해졌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이날 뉴먼 씨가 미국으로 돌아온 후 북한 당국으로부터
북한이 억류 미국인 2명을 전격 석방한 것과 관련,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친서를 전달했다고 미국 고위 정부 당국자가 9일(현지시간
클래퍼 국가정보국장,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방북해 석방교섭 미국 "북핵협상과 무관한 인도적 차원"…오바마 "매우 감사하다" 북한에 억류 중인 매튜 토드 밀러 북한이 억류해온 미국인 케네스 배(46)와 매튜 토드 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