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kgeukgomui-nunmul

“몸의 중심을 잡고 일어나 한참을 두리번거렸지만, 섬이 보이지 않았다. 선장이 시동을 껐다. 보트는 관성으로 나아갔고, 이내 하얀 산호초가 바로 밑에 다가와 있었다. 테푸카 사빌리빌리가 어느새 눈앞에 나타나 기다리고
결국에는 지구온난화 문제를 다루고자한 기획이다. ‘북극곰을 만나라’는 정준하의 기상천외한 미션 ‘북극곰의 눈물’이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지구온난화가 진행되고 있고 그 수준이 심각하다는 것이었다.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