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jeongbupaewaui-jeonjaeng

포스코건설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회사 수뇌부가 비자금 조성 초기단계부터 해외 공사현장에서 관련 보고를 받는 것은 물론 상납까지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포스코건설이 현지 발주처에 건넬 리베이트 조성은 물론
이명박(MB) 전 대통령 측은 13일 이완구 국무총리가 사실상 '부패와의 전쟁'을 선포한 배경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특히 이 총리가 척결 대상으로 밝힌 방위산업 비리나 대기업의 불법 비자금 조성은 그렇다 치더라도 야당이
검찰이 13일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포스코건설을 압수수색하면서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이번 수사는 지난달 검찰 정기인사로 진용을 새로 꾸린 서울중앙지검 특수부의 첫 기업수사다. 전날 이완구 국무총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