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jeongbupae

부정청탁 금지법은 정상적 소비를 불법화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줄어든 매출 액수는 곧 부정부패와 관련 있는 금액으로 보아야 한다. 우리나라 공직자들이 부정하게 받는 뇌물이 선물이나 접대만으로도 이렇게 엄청난 규모라면 절망적이다.
“그러한 노력은 결국 소용없는 것이 되고, 최악의 경우에는 시간을 낭비할 뿐만 아니라 불필요한 불화를 낳기도 한다. 이 문제의 원인을 더듬어 올라가면 분명 좋은 의도로 시작했겠지만 저변에 깔려 있는 그들 단체가 가진
서병수 부산시장의 최측근이자 부산 '친박' 외곽조직 전 사무처장이 엘시티 이영복 회장으로부터 2억원에 가까운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법원에 청구한
“청렴한 나라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이 또 하나 있다. 자타공인 아시아에서 가장 깨끗한 나라, 싱가포르다. 인구 550만 명의 작은 도시국가 싱가포르의 반부패법은 아주 강력하다. 뇌물을 받거나 제공한 경우 10만
12월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여부가 결정된다. SNS 상에서는 탄핵이 결정되면, 12월 9일을 ‘탄핵절’로 정해 매년 축제를 벌이자는 의견도 나오는 중이다. 그런데 12월 9일이 ‘탄핵절’에
접대문화는 민주사회에 역행한다. 평등관계에서의 대화와 의사결정을 저해한다. 접대라는 매개고리로 대화는 지속되지만 거기에서 산출되는 의사결정은 왜곡과 불합리를 수반할 수밖에 없으며, 이것은 제3의 누구에게 피해를 주는 결과를 초래한다. 이런 접대문화와 왜곡된 의사결정구조가 전 사회에 만연해 있다고 하자. 아니 이것은 가정법이 아니라 현실태이다. 우리나라는 부정부패지수 40위권에 들어가 있다.
부패는 사회의 건강도는 떨어뜨리지만 경제에는 이로울 수 있다? 오는 9월 김영란법(부정 청탁 및 금품 등의 수수에 관한 법률) 시행을 앞두고 이 법이 어려운 경제 상황을 더 나쁘게 할 수 있다며 일각에서 내놓는 주장은
프란치스코 교황은 교회는 (신을) 섬기는 곳이지 돈을 벌기 위한 장소가 아니라며 사제들의 부정부패 연루를 강력하게 비판했다고 이탈리아 언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숙소인 바티칸 `카사 산타
포스코건설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회사 수뇌부가 비자금 조성 초기단계부터 해외 공사현장에서 관련 보고를 받는 것은 물론 상납까지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포스코건설이 현지 발주처에 건넬 리베이트 조성은 물론
부패 의혹을 받고 있던 중국 시골마을의 당간부가 주민과 동료 등 4명을 살해하고 도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중국 신경보(新京報)가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산시(山西)성 신저우(欣州) 판스(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