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gogisa

‘한국 독립을 위해 싸운 10대 순교자’라는 제목의 기사다.
김주혁의 유작이 최소한 두 작품이라는 점은 그가 얼마나 왕성한 활동을 하다 떠났는지를 방증한다. 죽은 사람이 생전에 남긴 작품을 뜻하는 유작은 보통 '생애 마지막 작품'을 일컫는다. 이런 의미대로라면 최근 왕성한 활동을
따로따로 보면 리로이 블랙에 대한 부고 기사는 평범하다. 그런데 애틀랜틱시티 프레스에 실린 것처럼 한 사람에 대한 부고기사가 위 아래로 실리는 건 누가 봐도 의아한 일이다. 엑 하버 타운십에 살던 리로이 블랙은 지난
세상을 떠난 전설적인 헤비급 복서 무하마드 알리는 실력만큼이나 화려한 언변으로 주목받았다. 알리는 겸손함과는 거리가 먼 선수였다. 상대를 때려눕히고 나면 자기 과시적인 발언을 쏟아냈다. "난 이 세상의 왕이다. 난 예뻐
업데이트 : 기사 보강 2016년 6월 5일 11시 30분 업데이트 : 기사 보강 2016년 6월 4일 14시 06분 미국 '전설의 복서'이자 흑인 인권의 아이콘인 무하마드 알리(74)가 3일(현지시간) 숨졌다. 이날
프랑스 영화계의 '누벨 바그(새로운 물결)'를 이끈 영화감독 자크 리베트가 29일(현지시간) 향년 87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리베트의 부인 카리나는 이날 "프랑스 영화계는 가장 자유롭고 창조적인 감독 1명을 잃었다"며
전설적인 미국 록밴드 이글스의 창립멤버이자 기타리스트이던 글렌 프레이가 18일(현지시간) 향년 67세로 세상을 떠났다. 글렌 프레이. 이글스의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프레이는 미국 뉴욕에서 지난 몇 주 동안 병마와 싸우다
70여 년간 연극 외길 인생을 걸으며 '한국 연극계의 살아있는 역사'로 불렸던 배우 백성희가 12일 그의 이름을 딴 극장에서 '마지막 무대'를 끝으로 영면했다. 사진은 '반야아저씨'에 출연 중인 백성희 씨. 이날 오전
1970~80년대 만화계의인기 캐릭터 '독고탁'의 아버지 이상무 화백이 오늘(3일)별세했다. 1946년 8월 16일 경북 김천시 출생. 본명 박노철. 향년 70세. 1963년 고교 재학시절, 대구의《영남일보》의 어린이
저명한 알토 색소포니스트이자 재즈 뮤지션인 오넷 콜맨이 85세를 일기로 세상과 작별했다. 그의 음반 발행을 맡았던 켄 바인슈타인은 11일(현지시간) 콜맨의 사망 사실을 확인했다. 고인은 1960년대를 대표하는 재즈 뮤지션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