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seok

백발 노인이 된 이만희는 지팡이를 손에 쥐고 휠체어를 탔다.
재판부는 '증거 인멸 우려가 크지 않다'고 봤다.
″재판장님, 아량을 베풀어 주십시오"
이번엔 심문 기일을 지정하지도 않고 그대로 기각됐다.
이르면 내일(24일) 퇴원한다.
재판부는 주거, 통신 제한 등을 보석조건으로 내걸었다
JTBC 손석희 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