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읽은 '작은 아씨들'과 25년 후에 본 영화 '작은 아씨들'은 어떻게 달랐나
2008년 국가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 제기
동료 배우 김옥빈이 위로 겸 일침의 댓글을 남겼다.
베스트셀러에 올랐던 책이다.
'세계 책의 날'을 맞아 국립중앙도서관이 공개했다.
아마존도 사막도 빙하도 없는 나라에 살면서 '살아남기' 시리즈는 왜 그리 열심히 읽은 거야.
휴가철에 꼭 들고 가보자
이미 현지에 할리우드 프로듀서가 가 있다.
이후에 수정된 오타들이 그대로 수록되어 있다.
서점에서 나는 그 냄새.
많은 이들이 감동받았던 지난해 그 연설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들어 '정상가족 이데올로기'로 고통받는 아이들의 문제 등을 다룬 저서 '이상한 정상가족'(김희경 지음·동아시아)을 정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 책의 저자인 김희경씨는 지난
1월 21일, 허프포스트일본판에 따르면, 이 책의 제목은 ‘최대의 소수’다. 주문형 출판사업을 하는 니지이로사(虹色社)가 발간했다. ISBN 코드까지 붙은 진짜 책이다. 가격은 1944엔. 한화로 약 1만 9천원이다
판타지/SF 소설가인 어슐러 K. 르 귄이 88세를 일기로 눈을 감았다. 르 귄의 아들이 '뉴욕타임스'에 밝힌 바에 따르면, 그녀는 지난 1월 22일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자택에서 영면했다. ‘어둠의 왼손’와 어스시 시리즈
올해는 좀 마음 놓고 책에 빠져들 수 있을까? 지난 박근혜 정부 때는 세월호 참사와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슬픔과 분노로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것조차 힘겨운 때가 많았다. 지난해까지도 촛불집회와 대통령 탄핵, 대선, 적폐청산
“성폭력은 감기처럼 이 사회에 만연하게 퍼져 있지만 가해자들은 많이 드러나지 않곤 합니다.” 배우 정려원의 2017년 KBS 연기대상 최우수상 수상 소감이다. 제작진과 가족에게 감사 인사를 하는 것을 넘어서, 사회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