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lribia

라틴 아메리카 결혼법 개정에 희망적인 시그널이다.
사상 첫 원주민 출신 대통령의 13년19개월 장기집권이 막을 내렸다.
볼리비아와의 평가전 직후 언쟁을 벌이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천주교의 아시시의 성 프란체스코는 동물의 수호자로 여겨진다. 이에 볼리비아의 한 프란체스코회 수도원은 동물의 수호자 대신 동물을 수도사로 들이기로 했다. BBC에 의하면 코참바 프란체스코회 수도원은 최근 슈나우저인 '카멜로'를
빌 게이츠가 빈곤 퇴치를 위해 볼리비아에 닭을 기부하려다가 오히려 역풍을 맞았다. 중남미 위성방송 텔레수르는 16일(현지시간) 볼리비아 정부가 빌게이츠의 닭 기부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창업자
아래는 볼리비아에서 두 번째로 큰 푸포호수를 찍은 위성 사진이다. 왼쪽이 1986년 10월 찍은 것이며, 오른쪽은 30년 뒤인 지난 16일 찍은 것이다. 물이 거의 말라버린 것을 볼 수 있다. 도대체 왜 이렇게 된 것일까
픽사 '월-E'와 똑같이 생긴 로봇이 현실 세계에 등장했다. 볼리비아의 17살 학생 에스떼반 퀴스페 츄라의 작품이다. 쓰레기장에서 찾은 전자제품의 폐품을 활용해 만들었다. 영화 속 귀여운 외모를 재현한 월-E는 위 AJ
잉카시대 이전부터 존재해 온 긴 역사를 가진 우로스 섬을 한마디로 설명하면 '물 위에 떠 있는 마을'이다. 이곳 사람들은 티티카카 호수를 비롯한 몇몇 중남미 호수에서만 볼 수 있는 ‘타타로’라는 독특한 식물 줄기를 엮어
볼리비아 안데스 산맥에는 ‘데스 로드’라고 불리는 악명 높은 도로가 있다. 64km에 이르는 구불구불한 비포장도로를 자전거를 타고 달리다가 숨진 이들만 무려 22명에 달한다. 그런데도 모험을 즐기는 전 세계 '라이더'들은
볼리비아의 우유니 소금사막. 여행을 꿈꾸는 사람이라면 언젠가 꼭 가고 싶어하는 곳이다. 빗물이 적당히 고여서 하늘과 땅이 구분되지 않는 환상적인 공간. 멋진 풍경을 최대한 많이 남기기 위해, 사진을 찍다보면 어느새 시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