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에는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에 한해서만 지원했다.
오세훈 후보는 "무상급식을 반대한 적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학생, 학부모가 체감할 수 있는 등록금 부담 경감"을 위해서다.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계속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 지킴이役도 자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