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heomsagi

절대 참을 수 없는 자랑의 욕망
부산에서 대규모 보험·대출사기를 벌여온 이른바 '사무장 병원'이 경찰에 적발됐다. 이들 병원이 범행으로 벌어든인 보험사기 액수는 61억원 규모이며, 부정대출 액수도 42억원 대에 이른다. '사무장 병원'은 의료기관을
육군 특수전사령부 전·현직 부대원들이 보험사기에 무더기로 가담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대대적인 수사를 벌이고 있다. 수사 선상에 오른 인원만 800명을 훌쩍 넘는다. 해군과 공군, 해병대, 해양경찰 소속 전현직 부대원
작년 광복절 전날 심야에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자동차 경주를 벌이다 사고를 낸 외제차 동호회 회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시속 200㎞ 이상의 속도로 고속도로에서 난폭운전을 하고, 사고를 내고는 경위를
1년3개월 간 5차례나 교통사고 피해를 봤다며 보험금을 탄 '의심스러운' 택시기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매우 운이 없다면 가능할 수도 있겠지만, 세번은 연속해 후진 차량에 부딪혔고 진료기록도 가짜로 의심돼 검찰은 보험사기라고
서울 은평경찰서는 교통사고를 당한 것처럼 속여 보험금을 받은 혐의(사기)로 신모(5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신씨는 올해 5월17일 오전 9시50분께 은평구 역촌동 한 주택가 이면도로를 걷다가 이모(30
강남 한복판에서 심야에 고가 외제차 추돌사고가 났다. 알고 보니 남편의 외도를 의심한 부인이 술을 먹은 상태에서 차를 몰다 남편 차를 들이받은 것이었다. 이들이 낸 '고의' 2중 추돌사고의 2차 피해자였던 택시기사는
고가의 외제차로 고의 사고를 낸 뒤 거액의 보험금을 타내려 한 혐의로 기소된 '람보르기니' 차주와 공범들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창원지법 통영지원 형사1단독(김용두 판사)은 15일 열린 이 사건 선고공판에서 람보르기니
고가의 외제차로 고의 사고를 내 거액의 보험금을 타내려던 람보르기니 차주가 결국 공범과 함께 구속됐다. 경남 거제경찰서는 우발적인 차량 접촉사고로 위장해 보험금을 타내려 한 혐의(사기미수)로 고급 외제차 람보르기니 차주
지난 한해 동안 적발된 보험사기 금액이 60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사기 적발 통계가 공식 집계된 이래 최대 규모다. 금감원은 1일 지난해 적발된 보험사기 금액이 5997억2900만원, 관련 혐의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