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geonbokjibu

대학축제·장례식장 등 예외조항 검토 정부가 국민 만성질환 예방 차원에서 청소년 시기부터 담배와 술을 멀리하도록 관련 규제 수위를 높인다. 보건복지부는 1일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관계 부처들과 함께 이 같은
이자 있는 회사원 건보료 오르고, 소득 적은 자영업자 내리고 소득 있는 피부양자 등 신규 납부자 저항 극복도 관건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선기획단이 오랜 논의 끝에 11일 내놓은 부과체계 개편안의 핵심은 건보료를 부과할
당정이 담뱃값 인상을 놓고 이견을 보였다. 정부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 담뱃값 2천원 인상을 포함한 '종합 금연대책'을 보고했다. 한 참석자는 "보건복지부에서 담뱃값 2천원 인상을 전제로 금연대책을
"싼얼병원 사실관계 정확히 파악해 승인여부 결정" 보건복지부가 국민건강 보호 차원에서 담배가격을 2천원 정도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2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기자실을 방문한
해외 개발 에볼라 치료제 신속 수입 절차도 검토 보건 당국이 출혈열 환자가 발생한 나이지리아 현지에 국내 감염 전문가들을 보내 아프리카 거주 교민들의 안전을 살핀다. 보건복지부는 13일 오후 권덕철 보건의료정책실장 주재로
의료법인의 자법인 설립과 함께 부대사업 범위를 대폭 확대한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안'이 8월 중 시행된다. 하지만 개정안 입법예고 종료일인 오늘(22일) 보건복지부 홈페이지가 한때 마비될 정도로 비판 여론이 거세, 정부
10년여 동안 2500원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담뱃값이 조만간 오를 전망이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인사청문회에서 담뱃세 인상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새누리당에서도 "세수
기초노령연금을 받던 만 65세이상 노인 가운데 비싼 자녀 집에 같이 사는 경우를 포함한 약 3만명은 오는 25일부터 지급되는 기초연금을 받지 못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15개 기관의 27종 공적자료와 116개 기관의
나는 몇 살까지 살 수 있을까? 한국인이라면 요절을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오래 산다. 81세까지는 거뜬히 산다. 보건복지부가 2일 발표한 'OECD Health Data 2014'(2012년 기준)를 보면 한국인의
대학·공원·병원·해수욕장 등 공공장소에서 술을 팔거나 마시는 행위를 금지하는 방안이 2012년 이후 2년 만에 다시 추진된다. 보건복지부는 공공장소에서 음주를 제한하는 내용의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을 이달 말이나 다음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