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dogaeip

세월호 참사 보도와 관련해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김시곤 전 <한국방송>(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했던 행위에 대해, 고대영 한국방송 사장이 “압력이 아닌 요청”이란 취지로 말했다. ‘보도개입’ 논란을 일으킨
청와대 홍보수석으로 재직하던 2014년 세월호 참사에 대한 KBS의 보도에 개입한 정황이 밝혀져 곤욕을 치른 이정현 의원(새누리당·전남 순천). '보도 개입'의 파문은 아직까지도 계속되고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조금
"하필이면 또 세상에 (대통령이) KBS를 오늘 봤네"라며 대통령 한 사람을 위해 기사를 빼라는 것이 홍보수석이 할 일인가. 대통령이, 홍보수석이 '해경 부실 대응' 보도를 봤다면 응당 분노가 향해야 할 곳은 해경 아닌가. 더욱 놀라운 건 문제의 통화가 "홍보수석의 통상적 업무"라는 대통령 비서실장의 발언이다. 만약 판사들에게 전화를 걸어 "판결 내용을 바꿔 달라" 고 주문하는 녹취록이 공개됐다면 세상은 뒤집어졌을 것이다. 언론의 자유도 재판의 독립만큼 소중한 가치 아닌가.